▒▒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 ▒▒
HOME   map   FAQ   schedule   who is Mr.Y?   twitter   facebook   seedschool
   

아날로그의 삶
오래된 수동카메라 올림푸스 35RD
나의 아날로그 삶 중의 일부다.
나는 얼마나 쉬운 삶을 살고 있는 거냐.  버거킹에서 30초 만에 와퍼 세트를 사먹을 수 있고 버스를 탈 때는 돈 대신 카드를 사용한다.  교통카드와 기능이 합쳐진 얄팍한 신용카드를 단말기에 대기만 하면 1초 만에 버스는 나의 탑승을 허가한다.  그것은 지하철도 마찬가지다.  그 외에도 신용카드는 어떤 물건이든지 15초안에 살 수 있도록 편리함을 제공한다.  우리 집은 쇠로 만든 열쇠를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되는 전자식 번호 키를 사용한다.  집에 들어갈 때는 몇 개의키만 누르면 집은 나를 주인으로 인정한다.  문을 잠글 때는 더 쉽다.  기역자로 생긴 손잡이를 잡고 살짝 위로 들어 올리면 문은 잠긴다.  침대 위에는 버튼만 누르면 수 분 내로 따뜻해지는 전기 매트가 있다.  아무리 추운 날도 밤새도록 뜨거운 바닥에 등을 지질 수 있다.

나는 굉장히 쉬운 삶을 살고 있다.  내가 가진 디지털카메라 미놀타 다이낙스 7D는 완전한 수동 설정에서부터 100퍼센트 자동 설정까지 제공한다.  경우에 따라는 그 커다란 카메라를 손바닥 크기의 자동카메라처럼 설정으로 해서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.  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진은 잘만 나온다.  물론 이런 편리함은 최소한 약 100만 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간다.

인터넷 쇼핑몰은 모든 종류의 책과 학용품, 음반, 옷, 신발, 심지어는 먹을 것 까지도 하루나 이틀 만에 받아 볼 수 있도록 배송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.  TV 홈쇼핑의 경우는 전화 한통화로 몇 시간 내에 물건을 받을 수도 있다.  컴퓨터가 어떻게 켜지고 꺼지는지에 대해서는 더 이상 궁금하지도 않다.  전원을 누르면 바이오스 화면이 몇 초간 켜지고 다음으로는 모니터가 몇 번 깜박거린 다음에 윈도우XP의 화면으로 넘어간 다음 그 밑으로 지렁이가 서 너 마리 지나가면 메인 화면으로 인도한다.  그리곤 끝이다.  마우스만 움직이면 게임에서부터 웹서핑, 메일 확인, 프로그래밍, 경우에 따라선 심각한 포르노나 허슬러에 이르기까지 별별 것을 다 제공한다.  이게 바로 편한 삶이다.

그러다가 나는 지친 것 같다.  나는 머리가 둔해지고 손가락이 떨리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.  무엇을 하든 조급하게 처리하는 내 자신을 알아차리고 난 다음부터 나는 편리한 삶에 점점 지쳐가고 있다는 것도 알았다.  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했다.  나를 편하게 내버려두면 나는 편하게 살다가 편하게 죽어가는 하나의 동물이 될 것 같아서 역겹다.  해답은 가까운데 편리한 내 손은 먼 곳을 헤집고 있다.

아날로그의 삶은 여러 가지 해답 중 하나다.  나는 앞으로도 몇 가지를 더 찾아야 한다.  하지만 급하지 않게 할 것이다.  삶의 해답을 찾는 일은 결코 편리하지 않은 것임을 알기에 나는 그만 편안한 소파에서 일어나 굳어버린 다리를 움직여야겠다.

2006.02.16
    
제목: 아날로그의 삶


사진가: * http://www.2sangbook.com

등록일: 2007-02-11 16:13
조회수: 2638 / 추천수: 69


PICT4051.jpg (43.3 KB)
△ 이전글

세상을 가만 놔 둬!
▽ 다음글

구름처럼 살다가
박제우   2008-11-30 19:41:19
너무 편리해지고 있어서. 더욱 편리한 것을 찾는게 불편합니다.
그래서 너무 빠르게 변하지 않는 것들이 좋아요. :)
  2008-12-01 11:25:24
그말씀엔 저도 동감입니다. 컴퓨터만해도 사람 편하라고 만들어놓은 것인텐데 요즘엔 거의 컴퓨터가 사람을 갖고 노는 수준인지라.... -.-
구름에 부는 산들바람   2011-03-20 02:19:51
이래서 낭만 한 그루를 심을 필요가 있는 것이지요~^_^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  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enFree


copyright 이상한나라의헌책방 2007. All Rights Reserved.
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82-27_2F :: master@2sangbook.com
-느림-바람-희망-자유-마음-생명-평등-평화-호흡-날개-나무-우리-